부크온 서적

바이오 대박넝쿨

허원(강원대 생물공학과 교수) 지음

바이오 대박넝쿨

구매하기

바이오는 고령화 시대를 지배하는 메가 트랜드

바이오신기술의 발전은 과거에 존재하지 않던 바이오신약, 유전자 검사와 치료, 개인 맞춤의료와 같은 산업을 형성하기 시작했고 이제는 줄기세포를 활용하는 생명 연장과 재생의학의 시대를 열고 있다.

바이오신기술은 이미 우리의 삶 속에 깊이 들어와 있다. ‘발가락이 닮았다’는 소설 속의 여운이 허용되지 않는 친자 확인 유전자 검사부터 유전자 분석을 통한 범인 검거까지, 바이오신기술은 이제 보통 사람들에게도 친숙하게 다가온다.

바이오신기술로 속속 만들어지는 뛰어난 효능의 항암제 때문에 과거 불치병이라 불리던 암이나 백혈병 등은 이제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니다. 불치병이 점차 사라지는 이유는 좋은 약이 계속 개발되기 때문이다. 지난 20~30년 동안 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한 미국의 바이오텍 기업은 기존의 거대 제약기업과 매출액을 경쟁할 정도로 성장했다. 길리어드는 에이즈 치료제와 간염 치료제로 2014년 시가총액 1,540억 달러를 기록하며 미국 제1의 바이오텍 기업으로 성장했다.

바이오산업에 대한 우리나라의 관심도 점점 더 커지고 있다. 2015년 11월 초, 한미약품이 5조 원 규모의 신약 기술 수출을 하게 되었다고 발표해서 바이오산업이 크게 관심을 끈데 이어, 최근 삼성은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연합뉴스>, 2015년 12월 21일). 지난 10년 내 새로 등장한 줄기세포 치료제나 유전체

바이오 대박넝쿨을 알면 돈이 보인다

기업은 어떻게 돈을 버는가? 이런 물음에 답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 가치사슬 모델이다. 가치사슬 모델은 영어로는 ‘Value chain’인데, chain은 기계를 움직이거나 물건을 들어 올리는 중요한 기계 부품이지만, 사슬이라고 하면 묶고 구속하는 느낌을 준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Value chain’을 ‘대박넝쿨’이라고 부르기로 한다. 바이오신기술에 대담한 아이디어를 접목해서 벤처기업을 만들고, 투자를 받아 상장시키고,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상품을 만들어 시장이 형성되고, 여기서 돈을 버는 과정을 보면 대박넝쿨이란 표현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어떤 회사에 이런 대박넝쿨이 자라고 있을까?

이 책은 먼저 미국의 바이오텍 기업을 필두로 바이오신기술이 어떻게 바이오신약으로 성장해 바이오 대박넝쿨이 되었는지 살펴보았다. 바이오신약의 2015년 판매액은 100조 원이 넘는 대박넝쿨이기 때문이다. 동시에 ‘오바마케어’로 인한 신약시장의 변화와 바이오시밀러의 등장이 필연적인 이유를 알아보았다.

이 책의 1장에서는 확실한 대박넝쿨인 바이오신약과 대박넝쿨로 자라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스토리로 내용을 구성했다. 2장과 3장은 미래의 바이오 대박넝쿨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되는 4가지 분야인 분자진단, 줄기세포, 바이오화장품, 바이오화학산업을 살펴보았다. 먼저 유전체 분석에서 개인 맞춤의료 사업으로 발전되는 과정을 담고, 줄기세포 치료제의 현황과 가능성에 대해 다룬 뒤, 현재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의 바이오텍 기업의 예를 들어보았다. 또 현재의 기능성 화장품 피부치료제로의 변화를 요구하는 미용시장과 지속 가능한 화학산업에 침투하기 시작한 바이오신기술에 대해 알아보았다.

4장에서는 우리나라 바이오벤처 기업들이 코스닥에 상장하면서 겪었던 우여곡절 스토리를 모아, 향후 상장 계획이 있는 바이오벤처와 주식투자자에게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다.

2015년은 코스닥의 바이오벤처 대부분이 신고가를 기록하는 등 바이오산업이 집중적인 관심을 받은 해이다. 바이오산업에 대한 더 큰 관심이 기대되는 2016년을 맞이하면서,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우리나라의 바이오벤처와 바이오산업의 현황과 추이에 대한 정리를 통해 객관적이고 장기적인 바이오산업 분석과 바이오벤처 연구가 필요함을 역설하고자 했다.

지은이

허원 - 강원대학교 생물공학과 교수

1961년생으로 우신고등학교를 1979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공업화학과를 1984년에 졸업했다. 1991년 호주 뉴사우스 웨일즈 대학의 생물공학부(school of biotechnology)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미국 미네소타대학의 생물공정연구소(BPTI)에서 박사후과정을 거쳤다. 삼양사와 금호석유화학을 거쳐 1995년부터 강원대학교 공과대학 생물공학과에서 현재까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발효공학부터 최신 생물공학기술 동향까지 여러 과목을 강의하고 있으며, 바이오시스템 연구실을 운영하고, 여러 건의 특허와 다수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잡지에 발표했다.
바이오신기술의 발전과 바이오벤처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 바이오벤처의 창업 과정을 담은 『바이오벤처 리포트』를 2001년 출간했다. 직/간접적으로 여러 바이오벤처 기업과 교류하고 있으며 바이오신기술의 산업화와 관련된 정보를 계속 수집하여 공부하고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향후에도 빠르게 발전하는 바이오신기술을 소개하고 바이오산업의 미래에 대한 저술 작업을 계속할 계획이다.

추천사

바이오혁명이 다가오고 있다. 지속 성장을 위해서 바이오 생태계가 만들어져야 한다. 이 책은 현재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어떻게 만들어져 왔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 서울의대 유전체의학연구소장, ㈜마크로젠 창업자

산업적 가치가 큰 핵심을 골라 정리한 것이 눈에 띈다. 바이오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로부터 국내 바이오벤처까지 잘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바이오산업을 이해하고 지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박두홍, 녹십자 부사장/연구소장

이 책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의 성공 스토리를 소개하면서 현황과 시사점을 살펴보고, 우리나라 바이오벤처들의 성장 스토리를 기록하고 향후 바이오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생각해 보게 한다. 바이오산업의 속성을 꿰뚫어 보는 저자의 식견에 박수를 보낸다.

- 한규범,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이 책은 바이오산업의 대박넝쿨이 무엇인지 알기 쉽게 설명해 주고 있다. 특히 바이오산업의 새싹인 바이오벤처에 대한 이야기는 우리의 미래, 바이오경제시대에 대한 시야를 넓혀 줄 것이라고 믿는다.

- 최윤희, 산업연구원 신성장산업연구실 선임연구위원

이 책은 바이오산업의 미래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를 한눈에 보여준다. 국내의 바이오 기업은 물론이고 미국의 바이오 기업이 어떻게 변화할지, 그렇다면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알고 싶다면 관심을 가져야 할 필독서이다.

- 이민주, I.H.S 버핏연구소장

제약·바이오가 미래를 주도하는 산업 중의 하나라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 투자자라면 누구나 이런 매력적인 산업에 투자를 하고 싶어 할 것이다. 그러나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이 없다 보니 사업보고서를 읽고 분석하는 데 어려움이 크고 기업가치에 대한 확신이 어려워 결국 투자를 포기하기 일쑤다. 그런 와중에 정말 고대하던 책이 나왔다. 미래의 큰 그림을 그리는 투자자라면 만사 제쳐 놓고 봐야 할 정도의 필독서 1순위가 될 것이다.

- 박동흠, 공인회계사, 『박 회계사의 재무제표 분석법』 저자

목차

  • 머리말
  • 1. 바이오 대박넝쿨

    • 바이오 대박넝쿨은 어디에?

      미국의 10대 바이오텍 기업 | ‘블록버스터’ 바이오신약 | 다음 10년의 대박넝쿨은 | 대박넝쿨의 변종 | 빈박넝쿨과 유전자 변형 쥐

    • 바이오신약은 확실한 대박이다

      100조 원의 대박넝쿨 | 바이오기술로 만드는 화학 합성 신약 | 대박넝쿨의 그늘 | 신약이 비싼 이유 | 임상시험이라는 높은 산 | 장대높이뛰기 같은 임상시험 | 도전! 신약 개발 |국산 신약의 시대는 언제 올 것인가 | 흥부, 대박을 타다

    • 바이오시밀러는 제2의 대박넝쿨인가

      오바마케어와 바이오시밀러 | 대박의 조짐이 보인다 | 큰 시장으로 모여드는 실력자들 |바이오시밀러는 결국 제조업

    • TIP 상장 바이오 업체의 질환별 파이프라인
  • 2. 바이오신기술의 미래 I - 분자진단과 줄기세포

    • 분자진단 : 생명 연장의 길을 알려줄 것인가

      체외진단과 분자진단 | 면역진단과 항체 | 면역진단과 래피드 키트 | 유전자 조각에서 시작되는 분자진단 | 분자진단 사업 | 0.1%의 비밀에 접근하다 | 개인의료사업은 대박넝쿨이 될 것인가

    • 줄기세포 : 건강수명을 책임져 줄까

      오래된 세포 치료 | 조혈모세포가 바로 줄기세포 | 아직은 임상시험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 | 만연한 해외 줄기세포 시술과 느림보 줄기세포 사업 | 중간엽줄기세포 치료제 출시 |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자가 성체줄기세포 치료제 시장 | 배아줄기세포와 역분화줄기세포 치료제 | 상용화가 임박한 타인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제

    • TIP 국내 제약/바이오 밸류에이션 테이블
  • 3. 바이오신기술의 미래 II - 바이오화장품과 바이오화학산업

    • 바이오화장품 : 화장품에서 미용약으로

      지름신을 부르는 제물 | 바이오벤처와 피부과학 | 화장품산업 생태계 | 바이오화장품에서 피부치료제로 | 필러와 보톡스 | 바이오 미인

    • 바이오화학산업 : 지속 가능한 대박넝쿨

      발효미생물에서 인공 박테리아로 | 진화 중인 효소 | 바이오 에너지가 대박넝쿨일까 | 옥수수와 잡초 | 우리에게는 먼 바이오 에너지

    • TIP 주요 제약/바이오 5개 업체의 글로벌 B2B 실적
  • 4. 바이오벤처

    • 바이오벤처 되돌아보기

      거품에 갇혀 버린 바이오벤처 | 성장하는 산업과 돈 벌 바이오벤처 | 감당하기 어려웠던 코스닥 상장 | 황우석 효과와 쇼크 | 2005년의 혼란스러움 | 기술특례상장의 길 | 우회상장은 독배인가

    • 바이오벤처 둘러보기

      바이오신기술 사업 | 신약 메이저리그의 바이오벤처 | 해외에서 길을 찾는 신약 바이오벤처 | 여명을 기다리는 바이오시밀러 사업 | 전환기의 분자진단 바이오벤처 | 미용시장의 수혜자들 | 대장정의 출발점에 선 줄기세포 치료제

    • TIP 국내 바이오회사 설립연도 및 IPO 연도 현황
  • 맺음말

책 구매하기

  • YES24에서 구매하기
  • 인터파크에서 구매하기
  • 교보문고에서 구매하기
  • 알라딘에서 구매하기
  • 반디앤루니스에서 구매하기
  • 영풍문고에서 구매하기
  • 전자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