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크온 서적

붐버스톨로지

비크람 만샤라마니 지음

붐버스톨로지

 

버블의 존재 여부를 붕괴 이전에 알아차리를 법

우리는 금융시장의 버블이 형성되고 붕괴되는 순환 과정이 반복되는 세계에 살고 있다. 하지만 금융시장의 일상화된 불안정성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현상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화된 이해가 부재한 것이 사실이다. 이 책은 버블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체계화시켜 보려는 목적으로 쓰여졌다.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삶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극단적인 금융 현상과 그에 따른 불안정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최근의 금융 현상들은 앞서 발생한 사건이 뒤에 일어난 사건에 영향을 미치는 연쇄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 1980년대 일본 경제의 부상은 뒤이은 장기 불황으로 연결됐고 이는 결과적으로 아시아 금융 위기를 촉발시키는 요인 중 하나가 됐다. 아시아 금융 위기는 다시 닷컴버블을 자극했고 닷컴버블의 극복 과정에서 시행된 정책들은 뒤이은 미국 부동산시장의 엄청난 버블과 최악의 붕괴로 이어졌다. 금융 위기, 신용경색과 함께 전 세계로 확산된 미국 부동산 버블을 극복하는 과정은 다시 오늘날 세계 경제를 압박하고 있는 재정 위기로 귀결됐다. 이런 복잡한 연결고리를 논리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가능할까? 버블의 형성 과정을 이해하고 붕괴가 일어나기 전에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면 이 영원할 것 같은 금융시장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이 책은 이런 주제들을 다루고 있다.

이 책은 투자 아이디어와 투자 철학이 만들어지는 인식론적 바탕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모든 전통적인 투자 방식을 쓸모없는 것으로 만들어 버리는 금융시장의 극단적인 현상을 해석해 보려는 시도를 담고 있다. 따라서 사람들에게 다가올 지진을 미리 알려주는 지진계 같은 역할을 해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통찰력은 여러 관점을 넘나들 때에만 얻어지는 것이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하여 저자는 이 책에서 복잡한 사회현상에 대해 최대한의 다양한 관점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이 책만의 특징은 다음 3가지로 요약해 볼 수 있다. 첫째는 경제학, 심리학, 정치학, 생태학 등 여러 학문의 관점을 다양하게 적용했다는 점이고, 둘째는 이런 복합적인 관점을 통해 역사적 사례들을 실제 분석해 보았다는 점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렇게 소개한 관점들을 이용해 미래에 다가올 사건에 적용하는 방법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이라면 극단적인 금융 현상의 조짐, 진행 그리고 반전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버블 렌즈로 들여다본 공포와 탐욕

이 책은 버블에 대한 인문학적인 접근을 강조하는 저자의 예일대학교 강의를 기초로 만들어졌다. 자산 버블 현상을 다룬 강의는 크게 3가지 하위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버블과 붕괴 현상을 바라보는 데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다섯 가지 렌즈, 즉 다섯 가지 관점에 대한 것이다. 다섯 가지 렌즈를 통해 살펴본 관점은 미시경제학, 거시경제학, 심리학, 정치, 생태학적 관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2부에서는 1부에서 다룬 관점들을 다섯 가지 역사적인 사례들에 적용해 보면서 버블을 조기에 진단하는 이론의 틀을 다진다. 네덜란드 튤립 투기, 대공황, 일본의 버블 경제, 아시아 금융 위기, 미국 주택 버블 등 이 책에서 다뤄질 역사적 사례들은 버블 현상의 다양한 예들을 제공해 준다.

3부에서는 1부와 2부에서 살펴본 관점과 사례들을 종합하여 금융시장의 버블이 붕괴되기 전에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논리적인 사고체계를 구성해 보고 있다. 3부에 정리되어 있는 버블의 지표들을 실제로 확인해 보기 바란다.

이 책의 1장은 버블의 형성과 붕괴에 대한 미시경제학적 시각을 제공한다. 수요와 공급의 논리에 따라 시장이 자발적으로 균형을 찾아간다는 전통적인 경제학의 시각과, 이와는 반대되는 논리인 조지 소로스가 주창한 재귀이론을 살펴보고 있다. 2장에서는 경제의 부채 사이클과 금융의 불안정성을 다루고 있다. 어빙 피셔의 부채디플레이션 이론, 하이먼 민스키의 금융 불안정성 이론, 오스트리아학파의 경기순환주기 이론 등을 통해 경제의 신용 사이클과 이것이 자산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다. 3장에서는 인간의 인식이 가진 한계를 생각해 보고 있다. 대표성 추론, 가용성 추론과 같은 인간이 가진 판단의 습관들은 복잡하고 불확실성으로 가득 찬 오늘의 세계에서 우리를 종종 잘못된 길로 이끈다. 정박효과, 프레이밍과 같은 빈번한 판단의 실수들도 알아두어야 한다. 4장에서는 정치적 관점에서 재산권과 가격결정에 대한 정부 개입이 버블의 형성과 붕괴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있다. 가격의 상한선이나 하한선을 설정하는 정치적인 선택은 종종 전혀 의도하지 않은 현상을 만들어내곤 한다. 5장에서는 생태학의 연구들에서 버블을 분석하는 데 유용한 도구들을 찾아본다. 질병의 전염과 버블의 형성이 어떻게 닮아 있는지와 개개인의 독립된 행동이 집단적인 행동으로 연결되는 이머전스 현상 등을 다룬다.

2부에서는 역사적인 다섯 가지 버블의 사례를 살펴본다. 6장에서는 1630년대 네덜란드의 튤립 투기를 살펴보고 있으며, 7장에서는 1920년대 플로리다 부동산 버블과 대공황을, 8장에서는 일본의 버블 경제, 9장에서는 1990년대 아시아 금융 위기, 10장에서는 가장 최근에 발생한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살펴보았다. 11장에서는 1부의 다섯 가지 관점들을 일반화된 프레임워크로 종합하여, 지속 불가능한 버블의 징후를 가려낼 수 있는 실용적인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제시한다. 12장에서는 11장에서 정리한 체크리스트를 앞으로 다가올 사건에 적용해 보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부동산시장의 버블 붕괴 가능성에 이 책의 방법론을 적용해 보는 것이다. 12장의 결론은 많은 지표들이 중국의 부동산 버블이 지속되기 어렵다는 것을 보인다는 것이다.

마크 트웨인의 “역사는 반복되지 않는다. 다만 운율을 맞출 뿐이다”라는 유명한 말을 되새겨 보면서 이 책에 등장하는 버블을 보는 다양한 시각과 사례들이 독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추천사

이 책은 버블의 여러 측면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역사 속의 교훈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준다. 또한 전달하는 메시지가 간결하고, 현실 적용에 대한 방법론을 구체적으로 언급해 주어서 버블에 대한 다른 어떤 책보다도 당장 적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다.

-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부사장 겸 CIO

이 책은 끝없는 부침 속에 놓인 금융시장을 여행하기 위한, 정말 쉽고 단순하면서도 풍부한 최고의 안내서이다.

- 제임스 그랜트 그랜트채권분석 편집장

월스트리트의 승자들은, 마치 한 번 본 영화를 다시 보는 관객이 영화의 끝 장면을 미리 알고 있는 것과 같은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 책은 금융시장의 참여자들을 울고 웃게 만든 수많은 영화들을 한데 모아놓고 보여주는 영화제 같은 책이다.

- 윌리엄 J. 번스타인 『어느 투자자의 고백』저자

투자자들은 버블에 매혹당한다. 조지 오웰이 말했듯이 사람들은 불의 무서움을 알면서도 불장난을 한다. 이 훌륭한 책은 버블의 존재 여부를 붕괴 이전에 깨닫게 해주는 이성적인 프레임워크를 제시한다. 올해 딱 한 권의 투자 관련 서적을 구입한다면 이 책을 사라.

- 에드워드 챈슬러 『금융투기의 역사』저자

이론과 사례를 모두 아우르는 효과적인 접근을 통해, 이 책은 투자에 있어서 치명적인 금융시장의 버블을 이해하고 다루기 위한 필수적인 지식들을 제공한다. 모든 투자자들에게 추천한다.

- 폴 A. 리더 PAR캐피탈매니지먼트 대표

자산시장의 버블은 주식시장과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이다. 이 책은 무엇이 버블을 만들고 붕괴시키는지에 대한 이해하기 쉬우면서도 유용하며 재미있는 분석을 제공한다. 금융시장의 역동성에 관심 있는 누구에게나 필독서가 될 것이다.

- 제레미 그랜덤 헤지펀드 GMO 창업자 겸 최고투자책임자

 

지은이

비크람 만샤라마니 Vikram Mansharamani

예일대를 졸업한 후 MIT에서 정치학과 증권분석으로 석사를 받았고, MIT슬론스쿨에서 경영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컨설팅, 투자은행, 자산운용사 등에서 20년 넘게 금융시장을 경험한 전문 투자자이자 예일대 교수이다. 예일대에서 개설한 ‘금융시장의 버블과 붕괴’라는 강좌로 명성을 얻었다. <블룸버그>, <마켓워치>, <CNBC>, <포브스>, <포춘>, <뉴욕타임스> 등 유력 언론에 정기적으로 금융시장에 대해 기고하고 있으며, 한 해 10만 명이 넘는 청중을 대상으로 금융시장의 버블과 향후 트렌드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옮긴이

강대권·김민영

고교 동창인 두 역자는 “같이 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일”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이 책을 번역하기로 했다.
강대권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와 동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친 후 국내의 대표적인 가치투자 운용사인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서 펀드매니저로 일했으며, 현재는 유경PSG자산운용에서 업계 최연소 주식운용본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김민영은 고려대학교 언어학과와 동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친 후 융합적인 학문체계를 공부하고자 하버드대학교 대학원에서 도시계획을 전공하였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을 거쳐 지금은 컨텐츠제작업체 대표로 있다.

 

목차

추천사 - 과거의 교훈은 쉽게 잊혀진다

역자 서문 - 새로운 골디락스인가, 새로운 버블인가

저자 서문 - 왜 지금 ‘버블’인가

들어가는 글 - 다섯 개의 눈이 필요한 까닭 - 외눈박이 전문가 그리고 퍼즐과 미스터리
- 퍼즐과 미스터리
- 서로 다른 문제에는 서로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
- 미스터리한 금융시장 버블

PART I. 다섯 가지 렌즈와 유용성

1. 첫 번째 렌즈 : 미시경제학 - 균형 회귀인가 균형 이탈인가 -
2 두 번째 렌즈 : 거시경제학 - 부채와 디플레이션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3 세 번째 렌즈 : 심리학 - 호모 이코노미쿠스와 호모 사피엔스의 만남
4 네 번째 렌즈 : 정치 - 재산권과 가격결정구조, 정치에 의한 왜곡 -
5 다섯 번째 렌즈 : 생태학 - 전염과 이머전스 -

PART II. 다섯 가지 렌즈로 바라본 버블의 생성과 붕괴

6 네덜란드 튤립 투기 - 17세기 네덜란드의 버블 -
7 대공황 - 포효하는 1920년대에서 1930년대로
8 일본의 버블 경제와 붕괴 - 신용 기반의 버블 경제
9 아시아 금융 위기 - 기적이라는 신기루 -
10 미국 주택가격 버블 - 패닉으로 귀결된‘내 집’ 열풍

PART III 미래 전망

11 버블 붕괴 전에 탈출하는 법 - 지속될 수 없는 버블을 식별하는 법 -
12 실전 적용 - 다음은 중국? -

책을 마치며 - 예측의 위험성

 

책 구매하기

YES24 인터파크 교보문고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영푼문고